•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콘돔 사용 비율 10년전보다 줄었다… 피임법으로 '질외사정' 가장 많이 하는 한국

박주현 교수 연구팀 '한국 여성의 성생활' 분석
"가부장적 문화 탓 남성이 피임 책임 덜 져"

입력 2017-10-08 12:55   수정 2017-10-08 15:14

피임
그래픽=박새롬 기자

 

한국 여성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피임법이 질외사정으로 나타났다. 성관계시 콘돔을 사용하는 비율은 10년 전의 3분의 1로 줄어든 반면, 질외사정한다는 비율은 10년전보다 1.5배 늘었다. 이 데이터는 박주현 서울대보라매병원 비뇨기과 교수팀이 '한국 여성의 성생활'을 주제로 2014년 20~50대 여성 5만여명에게 보낸 이메일 설문조사를 보내고 이 중 응답자 516명을 분석해 2004년 응답자 460명과 비교한 결과다.

연구에 따르면 2014년 피임을 했다고 응답한 여성은 84.5%로 10년 전의 72%보다 크게 늘었다. 그러나 콘돔을 사용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11%에 불과해 10년 전의 35%에 비해 현저히 떨어진 반면 질외사정으로 피임을 한다고 응답한 여성은 61.2%에 달했다. 2004년 응답 비율은 42.7%였다. 생리주기 조절로 피임 한다는 응답자는 2014년 20%로 10년전의 26.7%보다 약간 줄어들으며 피임약 복용은 10.1%로 10년전보다 1% 증가했다.

응답 여성의 76%는 한 가지 방법만으로 피임을 하고 있었다. 가장 많이 사용한 피임법은 질외사정(58%)이었다. 이어 생리 주기 활용 (17.7%), 콘돔(8.3%), 피임약 복용(7.6%) 순이었다. 2004년에는 콘돔(30.5%), 질외사정(25.2%) 순이었다.

연구진은 "여성의 35%가 계획되지 않은 임신으로 유산을 한다고 응답했다"며 한국 여성들이 질외사정 같은 효과적이지 못한 피임방법을 택하는 것에 대해 "뿌리 깊은 가부장적 문화로 임신과 출산에 대한 남성의 책임이 덜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박새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