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스포츠 돋보기] 일본한테 졌습니다. 만족하십니까?

정문현 충남대 교수

입력 2018-09-13 09:07   수정 2018-09-13 15:02
신문게재 2018-09-14 10면

정문현충남대교수
정문현 충남대 교수
이번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우리나라는 3위를 했다. 불과 4년 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는 2위를 했었는데 이번엔 졌다. 그런데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이 결과에 만족하는 눈치다. 피가 거꾸로 솟고, 돌아가신 김구 선생님께서 무덤에서 벌떡 일어나실 일이다.

우리나라는 24년 전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에서 일본에 금메달 하나 차이로 2위를 내준 것 외에는 1986년 서울, 1990년 베이징, 1998년 방콕, 2002년 부산, 2006년 도하, 2010년 광저우, 2014 인천에서 모두 중국에 이어 28년간 2위를 차지했었다.

일본은 50-60년대 패전의 아픔을 치유하고 국가 부흥을 선전하기 위해 엘리트 체육에 대대적인 투자를 했고, 1951년 인도의 뉴델리 아시안게임부터 1978년 태국 방콕 아시안게임까지 28년간 아시안게임에서 1위를 했다.

1964년 도쿄올림픽 이후 생활체육 육성 위주의 정책을 펴 왔던 일본은 생활체육을 통한 선수양성을 지향(志向)하며 체육의 저변확대를 이뤘으나, 그전까지 유지했던 엘리트 체육에 대한 지원과 관심이 급속도로 시들해지면서 올림픽 등 국제대회에서의 성적이 계속 떨어졌다.

처음에는 줄곧 상위권(64년~84년 20년간 3위~7위)을 유지했었고, 생활체육이 잘 정착되고 있었다. 그러나 1982년부터 아시안게임에서 1위를 중국에 빼앗겼고,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는 우리나라에 밀리면서 10위 권 밖으로 밀려나게 됐다.

생활체육을 통해 엘리트 선수를 양성하겠다는 계획은 보기 좋게 빗나갔고 일본은 30년간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의 국제대회에서 대한민국에 밀리며 저조한 성적을 거두었다.

국제대회 성적이 한국에 계속 뒤처지자 자존심에 큰 상처를 받은 일본은 자기네 엘리트 스포츠 선수양성시스템에 대해 의심하기 시작했고, 장고(長考) 끝에 얻은 결론이 한국의 선수양성시스템을 배우자였다.

2000년대 중반부터 한국을 벤치마킹한 일본은 2008년 태능 선수촌을 본뜬 아지노모토 내셔널 트레이닝 센터(NTC)를 건립하며 최고의 선수 양성 시스템을 정착시켰고, 2015년에는 스포츠청(장관급)을 신설하고 대대적인 예산을 투입하며 엘리트 스포츠를 통한 일본의 세계화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일본은 올림픽과 아시안게임에서 드디어 한국을 압도하며 엘리트 스포츠 강국으로 부활했다.

대한민국의 스포츠는 총체적인 위기에 빠져 있다. 학령인구 저하로 비 인기종목은 겨우 명맥을 유지하고 있고, 대학은 정원감축에 따른 예산 부족, 지자체와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실업팀은 운동부의 효용성 평가절하 등을 이유로 팀 해체를 진행하고 있다.

국가를 대표해서 다른 나라와 경쟁할 수밖에 없는 엘리트 체육의 가치는 여전히 유효하다. 스포츠를 통해 얻어지는 국민적 사기나 자부심 등의 정신적인 가치는 그 무엇보다 숭고하고 우리의 선조들이 그랬듯이 우리가 지켜내야 할 우리 민족의 위대한 자존심이다. 세계적인 선수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는 않는다. 스포츠는 그런 것이다.

국가대표 선수들의 병역문제가 연일 '화두'다. 그러나 또다시 일본과 싸우기 위해 출전해야 하는 선수들의 사기를 떨어트리고 대한민국의 자존심이 짓밟히는 일이 일어나선 안 되겠다.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우기고, 우리의 선조를 유린하고 한민족을 말살하려 했던 저들이 스포츠를 앞세워 욱일승천기를 들고나오고 있다.

스포츠를 통한 국위선양을 막는 자! 일본에 져도 분개하지 않는 자! 일제시대의 친일파와 다를 게 없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