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낙찰정보]명두종합건설, 대전유성신협 본점 신사옥 공사 수주

조달청 최근 나라장터 입찰공고... 명두종합건설 87억 3000만 원 낙찰
소방, 정보통신, 전기 등 입찰도 속속 마무리
신협 "이번주에 계약 완료 전망, 이후 착공 진행"

조훈희 기자

조훈희 기자

  • 승인 2024-06-10 16:54
  • 수정 2024-06-10 20:59

신문게재 2024-06-11 5면

엄&이 종합건축사사무소 유성신협 신사옥 조감도
대전유성신협 신사옥 조감도.
대전 유성구에 본사를 둔 명두종합건설(주)이 최근 대전유성신협 본점 신사옥 신축공사 수주에 성공했다. 현재 계약서에 대한 막바지 협의 중으로 빠르면 이번 주 계약이 마무리될 전망이다.

10일 조달청 나라장터 국가종합전자조달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2024년 4월 24일 대전유성신협 본점이 신사옥 신축공사를 위한 공고를 내면서 건설사 간 경쟁이 붙었다. 5월 8일 현장설명회를 열고 입찰서류를 신청받은 후 29일 개찰을 통해 최종 낙찰자를 선정했다.

그 결과 건축 공고에는 5개 건설회사가 입찰에 참여했다. 명두종합건설은 87억 3000만 원을 입찰해 낙찰률 83% 수준으로 건설권을 수주했다. 두 곳의 건설사는 입찰액에서 밀렸고, 또 다른 건설사들은 기준금액을 초과했다.



대전유성신협이 부지로 둔 곳은 대전시 유성구 봉명동 561-12 일원에 지하 1층~지상 8층 규모다. 건축면적은 708.92㎥(214평) 규모이며, 연면적은 4801.54㎥(1452평)로 확인됐다. 기존 장대동 본점과는 300m 거리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건축과 함께 소방, 정보통신, 전기 등의 입찰도 마무리했다. 소방은 (주)플래닝에프, 정보통신 분야엔 중앙통신(주), 전기 분야엔 고스타이엔지(주)가 각각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신협 측은 낙찰자 선정을 완료하고 계약서 협의 단계에 있다고 언급했다. 이전 이유에 대해선 기존 건물의 경우 1988년에 준공돼 시설이 노후화됐고, 조합원 접근성이나 편의시설 등 복합적인 이유로 이전을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대전유성신협 관계자는 "계약서 상에 문제가 되는 부분이 없으면 진행할 계획이고, 건설사도 선작업을 진행하고 있어 이번 주엔 완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계약 완료 이후 착공을 할 예정이며, 내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