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사설]초등생한테까지 마약판매 글 노출이라니

입력 2018-12-06 15:15   수정 2018-12-06 16:01
신문게재 2018-12-07 23면

우리나라는 '마약 청정국'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최근의 움직임을 보면 더는 마약으로부터 안전한 나라가 아님을 알 수 있다. 이제는 대놓고 마약을 파는 형국에 이르렀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니다. 이는 그만큼 마약을 사고파는 사람이 많아졌다는 말과 일맥상통한다.

그래도 그동안 마약을 판매하는 경로는 비밀스러웠다. 그리고 평범한 일반인들은 마약판매와 관련한 것들에 쉽게 접근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소셜미디어의 발달과 더불어 우리나라의 마약 청정국 지위가 위협받고 있다. 버젓이 마약판매 글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일상으로까지 침투한 것이다. 심지어 초등학생에게까지 마약판매 글이 노출될 정도다.

대검찰청 마약류 범죄백서 등에 따르면 지난해 마약류 사범은 1만4123명으로 2016년 1만4214명과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마약류 압수량은 258.9㎏으로 전년 대비 5.9% 늘었다. 이런 가운데 해외 마약조직까지 가세한 대규모 마약밀수단의 국내 활동은 이미 우려를 넘어 심각한 상황이다. 지난 10월께는 대만, 일본, 한국인이 합세해 무려 370만 명이 동시에 투약 가능한 필로폰을 국내로 들여오다 적발되기도 했다. 경찰 등이 적발한 마약 중 역대 최대 규모다.

국제연합(UN)이 인정하는 '마약 청정국'은 통상적으로 국민 10만 명당 마약류 사범이 20명 미만이 기준이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6년 국민 10만 명당 마약사범이 28명 수준으로 사실상 마약 청정국 지위를 잃은 상태다. 이런 가운데 SNS와 유튜브 등 각종 소셜미디어상에 마약을 판매한다는 글이 넘치는 것은 큰일이 아닐 수 없다. 여기에 마약판매를 믿지 못하는 구매자에게는 샘플 확인까지 가능하단다.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마약상과 접촉할 수 있고, 불과 5분 만에 마약을 사고파는 상황이라면 마약류에 대한 공급차단의 문제가 아니라 접근차단의 문제로 다가서야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