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김선생의 시네레터] 길 위의 우정

- 영화 <그린북>

입력 2019-02-06 17:35   수정 2019-02-07 11:55
신문게재 2019-02-08 12면

그린북
<그린북>은 미국의 이탈리아계 백인 토니와 천재적 흑인 피아니스트 돈 셜리의 여행담입니다. 1960년대 아직도 흑인 차별이 법적으로 공고하고 북부와 남부가 확연한 차이를 보이던 때의 일입니다. 나이트클럽 주먹쟁이인 토니는 거칠고 무식합니다. 돈 셜리는 명성과 지위, 부와 교양을 갖춘 사람입니다. 토니가 돈 셜리의 운전기사로 고용되고, 그들은 뉴욕을 떠나 남부 여러 지역으로 연주 여행을 떠납니다.

영화는 다층적 차이를 지닌 두 사람 토니와 돈 셜리가 서로를 이해하며 친구가 되어 가는 과정을 보여줍니다. 가장 두드러지게는 피부색의 차이가 있습니다. 실상 피부색은 여러 다른 것 가운데 하나일 뿐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미국에서 사회적, 계급적, 문화적 코드를 아울러 대변하는 강력한 상징적 기호로 작용합니다. 돈 셜리는 이 차이가 유발하는 차별과 불합리에 맞서기 위해 남부로의 연주 여행을 시도합니다.

토니 역시 많은 백인들처럼 흑인을 경원시합니다. 그러나 차츰 돈 셜리가 보여주는 교양, 예술적 경지, 품위와 용기에 감동합니다. 돈 셜리 역시 토니를 통해 백인과 같은 우월적 지위에 대한 강박을 내려놓고 낮은 자리에서 누리는 자연스럽고 자유로운 삶의 가치를 경험합니다. 먼 거리의 자동차 여행에서 어느 순간 엔진이 과열되고 토니가 물을 부어 차를 식히는 동안 돈 셜리는 저 멀리 들에서 일하는 흑인들을 바라봅니다. 그들도 돈 셜리를 바라봅니다. 피부색만 같을 뿐 그들과 아무것도 공유하지 못한 자기 자신을 의식하는 돈 셜리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이 영화는 위의 장면에서처럼 시선의 문제가 중요합니다. 돈 셜리를 바라보는 토니, 돈 셜 리가 바라보는 백인들, 흑인 전용 바에서 손님들이 바라보는 돈 셜리와 토니 그리고 연주회 석상에서 남부의 백인 관객들이 돈 셜리를 바라보는 장면들에서 시점 숏이 사용됩니다. 이 시선들 속에 많은 경우 편견과 선입견이 개입합니다. 적당한 거리에서 갖는 고정된 생각과 태도가 실은 진실과 새로운 관계의 가능성을 얼마나 차단하는지를 생각하게 합니다.

영화 <그린북>은 로드무비입니다. 관객들 역시 인물들과 더불어 여행을 합니다. 그들과 함께 웃고, 갈등하다가 마침내 진실과 깨달음에 이르게 됩니다. 공고한 차이와 차별의 저편에 사람이 사람을 사람으로 만나는 진정한 우정이 있음을 발견합니다.

- 김대중(영화평론가/영화학박사)

김선새의 시네레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