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대전 성폭력상담소 운영비리 '진실공방'

시민모임, 욕설·실적 부풀리기 주장
상담소, 무자비한 일방적 주장 반박

입력 2019-02-19 17:52   수정 2019-02-19 17:52
신문게재 2019-02-20 4면

20190219-성폭력상담소 비리 고발1
▲<왼쪽부터> 19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대전 성폭력상담소들의 비리를 밝히기 위한 시민모임 관계자들이 성폭력상담소의 내부 비리를 밝히고 있다. 같은 장소에서 이현숙 대전성폭력상담소장이 반박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이성희 기자
대전 성폭력상담소가 보조금 수령을 위해 실적을 부풀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상담소는 일방적 주장이라며 즉각 반박해 논란이 진실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대전 성폭력상담소들의 비리를 밝히기 위한 시민모임은 19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담소가 상담실적을 부풀리고, 공문서를 위조해 보조금을 수령했다"고 주장했다.

시민모임은 "현직 소장이 보조금을 받기 위해 실적 부풀리기를 시켰다"며 "상담원 기준도 맞지 않는데 (피해자) 혼자 상담소를 지키게 하고, 전화를 받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알콜홀릭, 편집증, 편집성향이라며 피해자들을 폄훼하는 발언도 했다"며 "여러 사람이 모인 자리에서 피해자를 (성폭력 피해) 당사자로 밝히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시민모임은 이외에도 상담소 비리 사례로 ▲가해자에게 후원금 강요 ▲보조금·후원금을 활용한 피해자 사업 진행 ▲서명·공문서 위조 ▲피해자에게 가사일 지시 등을 제시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뒤 보조금 부정수급 등을 이유로 상담소를 경찰에 고소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소연 시의원은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보조금 등 예산을 확인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상담소는 시민모임의 이같은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이현숙 대전 성폭력상담소 소장은 시민모임 기자회견 뒤 시의회 기자실을 찾아 "시민모임의 기자회견 내용은 무자비한 일방적 주장이며, 상담소를 폄하하고, 적폐화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이 소장은 "그들이 어떤 근거로 상담실적을 부풀렸다고 주장하는지 오히려 되묻고 싶다"며 "상담일지를 쓸 시간이 없을 정도로 사건이 많고, 일지는 모두 수기로 작성하고 있다"고 논박했다.

욕설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욕은 오히려 그들이 한다"며 "20년 동안 성폭력상담 관련 일을 한 나름의 공인으로서 제가 만약 그랬다면 최근에야 이렇게 문제가 발생했겠냐"고 반문했다.

이 소장은 "저와 상담소가 이런 음해나 오해를 받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조심스럽지만 이는 피해자의 권력화이며, 경찰 조사를 통해 사실이 제대로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