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실버라이프]횡단보도에 돌출된 볼트 너트

입력 2019-04-18 18:13   수정 2019-04-24 17:41
신문게재 2019-04-26 13면

002
지난 13일 오후 서대전농협 태평동지점에서 태평새마을금고 쪽으로 도로(동서대로)를 건너려는 보행자들이 신호를 기다리고 있었다. 횡단보도에는 점자블록과 볼라드 1개소가 설치됐고 뾰족하게 튀어나온 3개의 작은 볼트 너트(직경 15mm, 높이 20mm)가 도로에 묻혀 있었다. 볼트 너트를 미처 발견하지 못한 보행자의 발부리가 걸려 넘어질 수 있는 이 횡단보도는 태평시장과 태평1동행정복지센터를 오가기 위해 주로 이용된다.

태평1동 주민 조은수(56·가명) 씨는 "며칠 전 농협 365코너에서 통장 정리 후 횡단보도에서 푸른 신호등을 보고 태평시장 쪽으로 건너려고 발걸음을 띄었을 때 발에 무엇인가 걸림을 느꼈다. 중심 잡고 창피하다는 생각에 도로를 건넜다"며 "넘어져 다칠 뻔한 그곳을 다시 찾아, 횡단보도 상태를 주의 깊게 살폈다. 이내 뾰족이 튀어나온 볼트 너트임을 알았다"고 말했다.

대전 둔산소방서 태평119안전센터(중구 태평동 336-36)와 농협 앞 버스 정류장이 바로 옆에 있어, 이곳 횡단보도는 통행 주민들의 발걸음이 끊이질 않는다며 황인영(54·가명) 씨는 "자동차나 오토바이의 위험에서 보행자를 보호하기 위한 횡단보도에서 특히, 노약자들 발에 걸려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며 "보행자 안전을 위해 빠른 조치가 이뤄지길 바란다"면서 그도 걸려 넘어질 뻔한 경험이 있다고 했다.

장창호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