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대전시 실패 경험 할수 있는 박람회 연다

21일~23일, DCC서'2019 실패박람회 in 대전 - 실패를 감각하다'
다양한 실패사례를 오감으로 즐기고, 성공의 밑거름으로

입력 2019-05-15 14:15   수정 2019-05-15 15:29
신문게재 2019-05-16 1면

noname01
대전시는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3일간 대전컨벤션센터 1층 전시장에서 다양한 실패사례를 오감으로 즐기는 '2019 실패박람회 in 대전 - 실패를 감각하다'를 개최한다.

15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에서 처음 개최한 '실패박람회'는 올해부터 4개 권역으로 확대돼 충청권에서는 대전에서 개최된다.

박람회는 사회의 실패에 대한 범사회적 인식개선 및 재도전을 응원하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각 지역별 특화프로그램으로 추진된다.

대전시에서는 지역의 다양한 실패사례를 재조명해 해법을 찾아보고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 느끼고 경험하면서 재도전 할 수 있는 기회의 장으로 마련된다.

이 행사는 실패에 대해 단순히 전달하거나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보다, 듣다, 말하다, 먹다'의 4개의 섹션에 맞춘 체험, 전시, 문화프로그램을 통해 실패에 대한 인식 전환을 목적으로 진행된다.

주요프로그램으로 '과정을 보다'는 실패에 대한 다양한 상황, 원인 결과에 대해 조명하고 실물 모형을 통해 체험하는 실패쌍안경과 지역 내 다양한 실패사례를 웹툰으로 제작해 공감대를 형성하도록 한다.

'응원을 듣다'는 작품성은 있으나 주목받지 못했던 음악작품을 재조명하고, 첫날인 21일 오후 1시 50분에 지역대학생으로 이루어진 오케스트라의 클래식 플래시 몹 공연을 시작으로 박람회 기간 중 버스킹공연으로 이어진다.

'경험을 말하다'는 카이스트와 협력해 ICT를 활용한 실패퍼즐디스플레이를 설치, 오프라인 및 온라인 참여채널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지역의 청소년이 직접 참여 할 수 있는 꿈꾸는사진관, 청소년 토크콘서트, 청소년 정책리서치, 청소년 부스 등 청소년 눈높이에 맞는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또한, 이번 박람회에는 소상공인, 실업자, 경력단절, 취업지원 등 곤란을 겪고 있는 시민에게 사회안전망 정책소개와 전문컨설팅 지원을 위해 중기부 등 3개 부처 산하 8개 정부기관과 대전경제통상진흥원등 5개 대전시 기관이 참여하는 정책마당도 운영될 예정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성공의 뒤에 무수히 많은 시도와 실패가 있었기에 성공이라는 말이 더 의미가 있는 것"이라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다양한 실패경험을 함께 나누고 공감하며 다시 재도전 할 수 있는 용기를 얻고, 또 실패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전환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해외투자자와 국내 스타트업들이 참여하는 '2019 대전 스타트업 페스티벌'도 같이 진행된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