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테미오래 수탁 컨소시엄 연달아 탈퇴… 위기냐 기회냐

올해초 산책 이어 소제창작촌도 탈퇴 수순
대전시-테미오래 제2기 컨소시엄 구성할 것

입력 2019-08-14 17:44   수정 2019-08-16 08:13
신문게재 2019-08-16 5면

2018111201001150500048511
테미오래 관리운영 수탁기관인 (사)대전마을기업연합회 컨소시엄이 선정 1년 만에 와해 위기에 처했다.

대전마을기업연합회는 대전시 테미오래 민간위탁 공모 추진계획에 따라 선정된 수탁기관이다. 대전마을기업연합회와 여행문화학교 산책, 소제창작촌, 마을과복지연구소 4곳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응모했고 지난해 9월 최종 선정됐다.

이후 지난 4월 정식개관으로 옛 충남도지사 관사촌 일대는 새로운 대전의 관광 콘텐츠로 거듭났다. 현재 공관과 관사를 활용한 연중 전시와 레지던시, 마을 주민과 소통, 주요 프로그램 상시 운영 등 테미오래의 색을 집중적으로 보여주기 위한 움직임으로 분주하다.

그러나 수탁기관으로 선정된 지 1년여 만에 컨소시엄 기관이 연달아 탈퇴하면서 현재는 사실상 반쪽 운영진에 불과한 상황이다.

정식개관을 앞두고 올해 초 여행문화학교 산책이 탈퇴하면서 한차례 홍역을 치렀는데, 지난달 7월 소제창작촌 마저 탈퇴서를 제출했기 때문이다.

컨소시엄으로 구성된 민간 수탁기관이 선정될 당시부터 이해관계 속 '불협화음'을 우려하는 목소리는 꾸준히 있었다. 또 컨소시엄 내 15개 단체를 조율하고 통솔하는 것부터 쉽지 않을 거라는 지적도 있었다. 우려대로 테미오래 컨소시엄은 1년도 채 안 된 상황에서 결국 조직 운영의 문제점을 드러낸 셈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컨소시엄 협약에 문제가 있었다. 사업비율이나 예산을 분배하는 과정에서 4곳이 합의를 이뤄내지 못한 결과"라며 "12일 운영위원회를 개최했고 공익성을 갖춘 비영리 형태의 컨소시엄으로 재구성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컨소시엄이 탈퇴했지만, 현재 운영에 큰 문제는 없다"는 입장이다.

대전시는 빠른 시일 내에 컨소시엄 재구성과 함께 문제가 된 사업비율 등 조항을 재정비하기 위한 후속 작업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문화계 인사는 "컨소시엄으로 구성되다 보니 이해 관계가 맞지 않았던 것이 가장 큰 문제였을 것"이라며 "시민 혈세로 운영되는 테미오래인데 개인의 이익만을 계산하며 참여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미정 테미오래 촌장은 컨소시엄의 제한적인 틀에서 벗어나 유동적인 조직 운영으로 변화를 주겠다는 의지다.

김미정 촌장은 "초기 기획안과 실제로 운영했을 때의 차이는 분명하게 있었다. 앞으로 구성되는 컨소시엄은 MOU 협력 형태로 자율적으로 도울 수 있는 방편을 찾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테미오래는 시민을 위한 것이다. 많은 마을기업과 협력기업들이 참여하되 선순환되는 유동적인 조직으로 운영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해미 기자 ham7239@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