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18일 산림치유지도사 평가시험…1085명 응시

오희룡 기자

오희룡 기자

  • 승인 2020-01-14 16:37
  • 수정 2020-01-14 16:37
(사진) 산림치유지도사 평가시험
사림치유지도사 평가시험이 오는 18일 서구 문정중에서 시행된다.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오는 18일 대전 서구 둔산동 문정중에서 '2020년 산림치유지도사 평가시험'을 시행한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산림치유지도사 평가시험에는 1급 411명과 2급 674명 등 총 1085명이 접수했다.

시험은 총 4과목으로 진행되며 과목당 100점을 만점으로 각 과목당 40점 이상, 평균 60점 이상 득점하면 합격이 인정된다.

산림치유지도사 자격증을 취득하면 국립산림치유원, 치유의 숲 등 산림복지시설에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산림을 활용해 국민의 신체·정신적 건강 증진을 돕는 일을 할 수 있다.

이창재 원장은 "산림치유지도사는 국민의 건강과 행복을 책임지는 미래의 핵심 일자리"라면서 "앞으로 산림복지 분야의 민간영역이 활성화돼 더 많은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