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이홍기의 말씀 세상] 교회가 하나 되는 모범을 보이자

이홍기/ 좋은감리교회 원로목사, 칼럼니스트

입력 2020-02-27 11:00   수정 2020-02-27 11:00

지금 우리사회를 누구나 이구동성으로 초갈등과 분열의 시대라고 말한다. 정치 경제 사회 외교 등, 모든 분야가 어려운데 서로 물고 뜯고 한다면 우리의 국력과 국격은 나락으로 떨어지고 말 것이다.

특히 금년에는 총선이 있어서 진영 싸움은 더 치열해 질 것이다.

이젠 여기서 멈춰야한다. 계속 나가면 지금까지 경험해 보지 못한 나라가 될 것이다.

이젠 하나 되어야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교회가 모범을 보여야한다. 교회가 화합과 연합의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 줘야한다.

서울 사랑의 교회는 7년간 나눠져서 서로 고소고발 전을 하다가 이젠 멋진 화해를 했다. 이를 계기로 대한민국의 모든 교회가 하나 되기를 소망한다.

특별히 크리스천들은 하나 됨을 위해 몸을 던져야한다.

하나 됨은 예수그리스도의 간절한 소망이다. 그분은 부활하기 전에 이렇게 기도했다. "아버지께서 내안에 계시고 내가 아버지 안에 있는 것 같이 그들도 하나 되어 우리 안에 있게 하여 주십시오"~ (요17:21) 우리의 하나 됨을 원하시는 예수님은 어느 한쪽 진영에만 머무르지 않을 것이다. 공정한 위치에 설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도 나만의 진영 속에 갇혀 있지 말고 하나님의 대열에 서야한다.

사실 하나 됨의 중요성을 이야기하지 않는 교회지도자는 아무도 없다. 그럼에도 하나가 되지못한 것은 기득권을 내려놓지 못하기 때문이다. 하나 되기 위해서는 기득권을 내려놓고 먼저 상대방에게 다가가야 한다.

예수님의 소원이 우리의 하나 됨이라면 사탄의 소원은 분열이다.

우리는 지금 누구의 소원을 이루며 살고 있는 가 성찰해 봐야한다.

모두가 2020년은 정치적, 영적으로 대한민국의 운명을 가를 중요한 해라고 한다. 이 중요한 시기에 우리가 하나 됨을 이뤄내지 못하면 우리의 자녀들은 더욱 강고해진 분열의 틀 속에서 살게 될 것이다.

교회가 하나 되기 위해서는 다양성을 수용해야 된다.

기독교 사회문제연구원의 설문조사에 의하면, 기독인은 스스로 보수 또는 진보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비기독인 보다 높았다.

선악의 개념이 명확하다보니 중간은 없고 보수와 진보로 극명하게 갈라진 것이다. 그럴수록 우리는 예수님 중심으로 하나 돼야한다.

성경은 말한다. "백성이 많은 것이 왕의 영광이라."(잠14:28)

많은 의견과 다양성을 수용해야 된다는 뜻이다.

교회 안에서 나와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대치하는 것은 하나님의 뜻이 아니다.

정치와 종교의 분리는 원칙적으로 지켜야 하지만, 그렇다고 엄중한 사회문제까지 나 몰라라 해선 안 된다.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해야한다. 기독교가 정치에 참여하는 것은 한계가 있지만, 정치가 잘못되면 소돔과 고모라처럼 멸망이 온다는 것도 유념해야 된다. 특히 동성애와 같이 하나님의 창조질서에 반하는 문제에 대해선 단호하게 맞서야한다.

교회가 하나 되려면 본질에 충실해야한다.

교회의 본질은 하나님 보시기에 "좋다! 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것이다. 건물 짓고 사람 끌어 모으는데 욕심 부리지 말고 순수한 기독교적 가치와 비전을 갖게 된다면 한국교회도 하나 될 수 있다.

기독교이념에 배치되는 사회주의적 정책은 비판하고, 영적 믿음을 선도하면서 노블레스 오블리주 문화를 창달해 가야한다. 또한 예수님처럼 사회적 약자를 돌보고 소외계층을 아울러야한다.

교회가 하나 되려면 서로 비판을 멈추어야한다

세상의 고약한 문제에 대해 누구도 나 때문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세상이 어두운 것은 다른 사람들 욕심 때문이라고 남을 비판한다.

정치가 이렇게 혼미한 것은 사람들이 나와 다른 정당을 지지하기 때문이라고 핑계 댄다. 다른 사람들에게 책임전가 하는 것은 인류조상 때부터 시작됐다.

하나님이 아담에게 왜 선악과를 따먹었느냐고 책망하자 슬그머니 핑계를 댄다. "하나님께서 저와 함께 살라고 짝지어준 여자가 그 나무의 열매를 제게 줌으로 먹었나이다." 라고 말하였다.

아담은 여자를 넘어 하나님까지 물고 들어간다. 또 여자는 "뱀의 꾐에 넘어 간 것이라"고 말함으로서 자기의 챔임을 면하려한다.

누군가를 비난하고 책임을 전가하면 하나 되는 삶을 살 수 없다. 불화와 다툼만 야기 시킬 뿐이다. 죄는 죄라고 말하고 악은 악이라고 분명히 말해야 하지만, 경멸과비판과 원망의 말로는 공동체를 하나 되게 할 수 없다. 비난을 멈추면 따뜻한 가족이 될 수 있다.

예수님은 사람과 사람 사이를 막고 있는 벽을 허물었다. 유대인과 이방인, 의인과 죄인사이에 있는 벽을 사랑으로 녹였다. 우리도 우리자신의 십자가를 지고 예수사랑으로 교회를 하나 되게 하자.

이홍기/ 좋은감리교회 원로목사, 칼럼니스트

3-이홍기 목사-210-최종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