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농업회사법인 에버그린, 22억 원 투자협약 체결

- 농산물 전문 유통회사 에버그린, 스마트 작업장 건설 및 23명 신규 채용

최병수 기자

최병수 기자

  • 승인 2020-03-31 11:31
  • 수정 2020-03-31 11:31

신문게재 2020-04-01 19면

200401충주시-에버그린 투자협약
충주시가 코로나19로 경제가 위축된 중에도 기업투자를 이끌어 내며 중부내륙 신산업도시로서의 밝은 전망을 보여주고 있다.

충주시와 충청북도는 31일 충주시 금가면에 위치한 에버그린 현장에서 농업회사법인 에버그린수출유한회사(대표 임봉규)(이하 에버그린)와 22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충주시 민경창 경제건설국장, 김시한 경제기업과장 등 관련 공무원들과 에버그린 임봉규 대표를 비롯한 기업 관계자 등 필수 인원만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투자협약을 통해 에버그린은 오는 2022년까지 건축비와 시설비를 포함한 22억 원을 투자하고, 23명의 근로자를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에버그린은 2018년 1월 전남 해남에서 설립된 농산물 전문 유통회사로, 국내 최초 신선 채소 선별장을 구축 중이다.

또 제품의 과수, 중량, 규격별 선별 포장라인을 도입한 스마트 작업장과 대규모 저온저장시설로 국내 시장은 물론 대만, 홍콩, 미국 등 해외 수출시장 다변화를 꾀하고 있는 유망기업이다.

임봉규 대표는 "대한민국 물류 중심지인 충주시에 새롭게 터를 잡은 것을 계기로 사업을 확장해 갈 것을 계획하고 있다"며 투자협약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코로나19 대응 등 현안업무로 협약식에 함께하지 못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자랑하는 충주에서 에버그린이 글로벌 농산물 유통회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시에서도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