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박병주 기자

박병주 기자

  • 승인 2020-07-05 17:32
  • 수정 2020-07-05 17:32

신문게재 2020-07-06 7면

보도(065-1)전국체육대회+순연+개최+관련+회의_0703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오는 10월 구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제101회 전국체육대회가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되고 내년으로 순연된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전국대회 개최가 예정된 5개 지자체(경북, 울산, 전남, 경남, 부산), 대한체육회는 3일 서울 문체부 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전국체전을 1년씩 뒤로 미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내년 전국체전 개최지인 울산시와 전남(2022년), 경남(2023년), 부산시(2024년) 관계자들은 코로나19로 올해 전국체전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해 대승적 차원에서 연기하기로 뜻을 함께했다.

대한체육회는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전국체전 순연을 확정하고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이를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전국체전이 연기되면서 체육회의 전국종합체육대회 규정에 따라 소년체육대회와 생활체육대축전 등도 함께 순연된다.

전국체전은 1920년 일제강점기 '제1회 전조선야구대회'를 시작으로 중일전쟁 기간과 6·25전쟁 첫해인 1950년을 를 제외하고 매년 열렸지만, 대회연기는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전국체전 연기를 수용해 주신 울산시, 전남도, 경남도, 부산시 관계자분들의 양보와 결단에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코로나19가 조속히 종식돼 2021년에는 경상북도에서 전국체전이 정상적으로 열릴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바랐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도 전국체전 순연에 동의해주신 5개 지자체의 양보와 결단에 감사의 뜻을 표한다"며 "지난 1년간 열심히 준비해온 선수들이 대회 순연의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적극적 지원을 요청한다"고 했다.

지역 체육계는 전국대회 순연에도 당초 계획한 훈련과 기본적 패턴을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대전체육회 이주일 체육진흥본부장은 "코로나19가 지속되면서 전국체전 연기를 어느 정도 감지하고 있었다. 아쉬움도 있지만, 종목별 대회가 열리고 있어 이에 따른 스케줄대로 훈련 등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