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예고 일반고 전환… 학비 격차 논란에 반발

재학·신입생 간 연간 학비 600만원 차이
선발 인원도 264명에서 138명으로 줄어
돈운학원 "재학생 위한 지원 방법 찾겠다"

이현제 기자

이현제 기자

  • 승인 2020-08-06 16:29

신문게재 2020-08-07 5면

홈페이지
대전예술고등학교 홈페이지 2021학년도 입시요강 페이지.
특성화고였던 대전예술고등학교가 내년부터 일반고등학교로 전환되면서 학년별 학비 격차가 커지고 급격한 선발인원 감소가 예상돼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대전교육청은 6일 학교법인 돈운학원 대전예술고등학교가 제출한 '특목고 지정 취소 및 일반고 전환신청'을 최종 승인, 일반고 예술계열로 전환될 예정이다.

2021학년부터 입학하는 신입생들부터는 일반고 적용을 받아 무상교육을 받는다. 그러나 현재 1~2학년 재학생들은 졸업까지 연간 600만 원가량의 학비를 내야 하기 때문이다. 또 일반고 수준으로 학생 수를 선발하기 때문에 한 학년 정원은 264명에서 138명으로 대폭 줄어든다.

대전예술고등학교에 따르면 학비는 학기당 290만 원, 연간으로 따지면 580만 원이다.

일반고 전환으로 지자체로부터 지원금을 받는 등 학교의 재정적 부담은 줄어들지만, 재학생 학부모들은 거센 반발을 하고 있다.

한 학부모는 "특성화고로 입학해 무리하면서도 뒷바라지하고 있는데 부모에겐 이보다 더한 상대적 박탈감은 없다"라며 "불가능하다는 말만 반복하지 말고 교육청이든 학교든 재학생에게도 지원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창원이나 다른 지역에서도 예술고가 일반고 전환되더라도 재학생들이 지원받는 경우가 있다"고 강조했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까진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라 특목고로 입학한 재학생에 대해서는 지원 가능한 방법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에 돈운학원 재단 관계자는 "재단 차원에서 장학금을 확대하고 원어민 교사 지원·연습실 개방 확대·실기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 2·3학년 재학생에게 수준 높은 교육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재학생을 위한 학비 지원 등 적용 가능한 다른 사례들을 찾는 중이다"고 했다.

일반고 전환에 대전예고 학생 수 선발이 절반가량으로 줄면서 입시를 준비하던 학생과 강사들 사이에서도 볼멘소리가 나온다.

중학생 미술 입시 강사 한 모(32) 씨는 "예고 입시를 준비하던 학생들에게 절반 수준으로 정원이 줄었다는 말을 하면 당장 포기하는 학생들도 우후죽순 생겨날 것 같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와 함께 지역예술계는 "예술전공자들이 갈수록 줄어드는데, 예술고마저 일반고로 전환되면 예술 인재들이 타 시·도로 유출될 수도 있고, 지역 예술계를 이끌어갈 새싹들마저 사라지는 것"이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대전예술고 관계자는 "일부 다른 전공을 찾아가는 학생들도 생기겠지만, 맞춤식 깊이 있는 질 좋은 교육을 위해서 필요한 과정으로 보인다"고 했다.

대전교육청 이충열 체육예술건강과장은 "대전예고의 일반고 전환은 교육감이 최종 결정권자기 때문에 교육부 승인 등 추가 절차는 필요하지 않다"고 설명하며 "대전예고가 대전만의 특화되고 높은 질적 수준의 예술교육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한편, 경북 포항과 김천은 올해 일반고로 전환했고 전북 전주는 지난해 보류 결과에 재신청 7일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