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980)] 무라카미 하루키와 강상중

조훈희 기자

조훈희 기자

  • 승인 2020-09-15 11:27

신문게재 2020-09-16 19면

염홍철-캐리커쳐
한밭대 명예총장
무라카미 하루키와 강상중은 한 살 차이로 70대에 접어 든 완숙한 지성인들 입니다.

한 사람은 전형적인 일본인이고 한 사람은 디아스포라로서 일본과 한국을 오가는 '변경인'입니다.

한 사람은 수많은 명작 소설을 발표하여 세계적 작가의 반열에 올랐고, 한 사람은 일본에서 태어난 재일한국인으로서 동경대 정교수를 거쳐 세이가쿠인대학 총장을 역임한 '시대를 대표하는 비판적 지식인'으로 알려졌지요.

그런데 두 사람 모두 일본의 '야만적 역사'를 고발합니다.

무라카미 하루키는 지난 4월 <고양이를 버렸던 시절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출간했는데, 어린 시절, 난징 대학살 전투에 참가했던 아버지로부터 중국 군인 포로의 처형 등 잔인한 이야기를 직접 듣고 그 충격을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이야기로 남겼습니다.

그는 "다른 나라를 침략한 역사적 사건을 제대로 써두지 않으면 안 된다. 역사를 입맛대로 바꿀 수 없다"고 주장하지요.

그러면서 지난 7월 마이니치 신문 인터뷰에서 지금 일본은 "관동대지진 때 조선인들을 대학살 했던 것처럼 사람들이 이상한 방향으로 움직이게 만들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습니다.

강상중은 최근 일본의 근대, 전전, 전후 그리고 현대에 이르는 역사의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그가 내린 결론은 일본은 '약한 사회 위에 우뚝 솟은 국가주의'라는 것입니다.

지금 국수주의적 배외주의가 다시 피어오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과 일본을 비교했는데, 일본은 균열과 비틀림이 계속되고 있음에 반해, 한국은 여러 한계를 극복하며 강한 국가를 견제할 수 있는 강한 사회를 만드는데 성공했다고 주장하지요.

두 지성인은 국적은 다를지라도 불의를 고발하는 용기는 같았습니다.

한밭대 명예총장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