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의료원 2차 점검회의 진행... 이르면 11월 결론

시 "시민염원, 설립 당위성 등 충분히 논의할 것"

김소희 기자

김소희 기자

  • 승인 2020-09-23 17:25

신문게재 2020-09-24 2면

AKR20200921111900063_01_i_P4
대전시 숙원사업인 '대전의료원' 설립의 경제성을 판단할 2차 점검회의가 23일 진행된 가운데, 향후 최종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대전시는 이번 회의에서 의료원 설립에 따른 정책 파급 효과와 대전시민의 열망 등 당위성에 대해 적극 의견 개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계획대로라면 대전의료원 설립에 대해 10월 종합평가를 거쳐 11월 최종 결론이 도출될 전망이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기획재정부 주관 2차 점검회의(최종보고)가 열렸다. 이번 회의는 그동안 한국개발연구원(KID)에서 연구한 자료를 토대로 의견 도출 및 토론을 하기 위해 열렸다. 즉, 대전의료원의 경제성 분석 결과가 최종 보고되는 셈이다. 비용 대비 편익 값은 알 수 없다.

이에 시는 점검회의에서 150만 대전시민의 염원과 의료원 설립 당위성에 대해 충분히 전달 했다는 입장이다.

현재 코로나19 확산으로 공공병원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전국 34개의 공공의료원이 코로나를 핵심 대응하고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코로나가 아니더라도 의료 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공공 의료 서비스가 구축돼야 한다는 의견이다.

또한 취약계층뿐만 아니라 대전시민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 의료 복지와 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라도 의료원 설립은 꼭 필요하다고 시는 주장했다.

이번 2차 점검회의가 긍정적으로 마무리된다면, 10월 기재부 종합평가가 이뤄진 뒤, 11월에는 예타 결과가 발표된다.

그러나 새로운 의견이 도출되거나 이견이 있을 경우 10월에 예정된 종합평가가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

시는 최대한 이번 회의에서 결론을 도출하는 방향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2차 점검회의가 잘 진행되면 10월 종합평가를 진행 후, 11월에는 의료원 설립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며 "코로나 뿐만 아니라 대전시민 모두의 건강을 책임질 공공의료원의 설립은 꼭 필요한 사업"이라고 말했다.

대전의료원은 총 사업비 1315억 원을 투자해 동구 용운동 11번지 일원에 319개 병상 규모로 설립될 예정이다. 그러나 KDI 예타 조사 중간 결과 발표에서 비용 대비 편익 값이 기준치를 미달한다는 이유로, 의료원 설립 사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