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이재용 항소심 앞두고 박 전 대통령 탄원서 제출...누리꾼들 "어이없다" 반응응

입력 2018-02-05 14:14   수정 2018-02-05 14:15

이재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항소심이 5일 진행되는 가운데,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원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며 파장이 일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의 탄원서는 "청탁은 없었다"는 취지를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지난달 16일 육필로 쓴 A4 용지 4장 분량의 탄원서를 서울고법 형사13부에 제출했다. 

탄원서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이 부회장에게 부정한 청탁을 받은 사실도, 그의 청탁을 들어준 사실도 없으며 '0차 독대'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코미디다"며 코웃음치고 있는 상황이다. 누리꾼 'El*****'는 "박근혜가 일체의 재판 및 조사를 거부함에도 불구하고, 이재용 항소심 재판에 ‘탄원서’를 써서 제출했다고…스스로 공범으로 적시된 주제에 재판부에게 또다른 공범을 위해 탄원을 한다는 기가 막힌 코미디까지 하는 걸 보면..."이라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 'itab****'는 "이재용 탄원서가 아니라 본인 탄원서 아닌가. 이재용 잘못되면 나도 죽어요 라는...'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이슈팀 ent88@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이 기사에 댓글달기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