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부여군 굿뜨래 알밤 군납 확정

안정적 소비처 확보...농가소득 증진 기대

입력 2020-01-04 12:32   수정 2020-01-04 12:32

부여군에서 생산되는 굿뜨래 알밤이 군 장병 급식을 위한 군납품으로 최종 확정됐다.

국방부는 지난해 12월 26일 군 급식심의위원회를 열어 군 급식품 대상에 부여산 굿뜨래 알밤을 납품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부여군은 이로써 굿뜨래 알밤의 소비처를 획기적으로 확보하여 밤 재배 농가의 소득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여군은 매년 6925㏊에서 1만 3000톤의 알밤(전국 생산량 23% 점유)을 생산하고 있다. 그러나 밤은 저장성이 떨어지고 소비 방법이 다양하지 못해 소비처가 제한적이라는데 밤 생산 농가의 고민이 있었다.

이러한 상황을 고려한 부여군은 굿뜨래 알밤의 수출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2018년 총 8534t을 수출했다. 그러나 밤 생산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반면, 수입 밤 유통체계가 갖추어 짐에 따라 수입량이 점차 증가하고 있어 밤 생산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되어 왔다.

이번 굿뜨래 알밤의 군납 확정은 거대한 소비처인 군 급식량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부여군은 군납계약을 체결하기 위해서 박정현 부여군수 이하 집행부가 지난 4월 국회 국방위원회를 방문하여 굿뜨래 알밤 군납을 건의했고, 7월에는 국회에서 국회의원과 서울 시민을 상대로 밤 소비 촉진행사를 진행하는 등 군납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여 마침내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다.

앞으로 방위사업청은 2월에서 3월 중 지역 농협과 납품가격 및 물량을 협상해 4월에 굿뜨래 알밤 군납 계약을 체결한다. 이번 계약은 육군에 굿뜨래 밤을 납품하는 계약으로서, 부여군은 향후에 해군 및 공군에까지 소비처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박정현 군수는 "이번 굿뜨래 알밤 군납 확정으로 우리 지역 밤 재배농가의 시름을 덜고, 농가 소득이 점진적으로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