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민생경제 회복' 선제적 대응방안 모색

道 경제위기대응본부 격상 후 첫 비상경제대책회의
농축산물 팔아주기 등 12개 단기 과제 신속추진키로

김흥수 기자

김흥수 기자

  • 승인 2020-04-01 17:52
  • 수정 2020-04-01 17:52
1585721675735-1
충남도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선제적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사진>

도는 1일 도청에서 김용찬 행정부지사와 김석필 경제실장, 13개반 부서과장, 경제 관련 유관기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경제위기대응대책본부로 격상된 이후 첫 회의다.

회의는 지난달 23일 비상경제상황 점검회의 시 전문가들이 제안한 경제 활성화 18개 시책 중 12개 단기추진과제에 대한 신속한 추진대책을 수립하는데 주안점을 뒀다. 또한 중장기 2개, 중앙건의 4개 시책을 구분했다.

구체적인 단기추진과제는 ▲사회단체 공동 경제살리기 캠페인 ▲중소기업·사회적기업제품 구매 ▲농축수산물 팔아주기 운동 ▲취약계층대상 작은식당 활용한 음식배달 ▲확진자 방문업소 클린존 지정 등이다. 중기과제 2건은 추진 검토 중이며, 정부건의 4건은 조만간 관련부처에 건의할 예정이다.

도는 다음 회의 시 타 지자체에서 시행 중인 경제살리기 시책 방안을 도입, 지역실정에 맞는 실행 계획을 논의할 계획이다.

김용찬 부지사는 "긴급생활안정자금 관련 세부지침을 신속히 마련해 소상공인 등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는 도민 숨통을 트이게 해야 한다"며 "중앙정부, 시·군,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해 이를 극복하겠다"고 말했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