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이태원 클럽발 감염 안정세... 조용한 전파 조심

충청권 추가 관련 확진자 나오지 않아
정부 "급격한 확산 없지만, 광범위해" 긴장
재양성자 감염 위험 없다고 판단... 2구간 추가 격리 권고 없애기로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5-18 17:24
  • 수정 2020-05-18 17:24

신문게재 2020-05-19 2면

PCM20200514000074990_P4
연합뉴스DB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안정세로 접어들었다.

대전을 비롯해 충청권에서도 이날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지만, 방역당국은 미처 파악하지 못한 조용한 전파가 지역사회에 존재할 가능성이 있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18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정오 기준 이태원 클럽 관련 환자는 170명이고, 이날 자정까지 관련 검사는 6만5000여건이 이뤄졌다. 이태원 클럽을 직접 방문한 사람은 89명이고 이들의 가족이나 지인, 동료 등과 접촉한 자가 18명이다.

충청권 지역에서는 대전 1명, 충남 1명, 충북 9명 등 총 11명이다.

대전에서는 지난 16일 유성구 전민동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인 A씨는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관악구 한 코인노래방을 방문했는데 해당 노래방은 서울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 관련 확진자가 다녀간 곳이다. 다행히 A씨와 접촉자들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이날도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충남에서도 지난 13일 충남 공주에서 관련 확진자가 나왔으며, 충북에서는 백화점 직원과 괴산 내 군부대 군인 다수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이후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다만 충북에서 16일과 17일 이태원 클럽과 연관성을 찾지 못한 확진자 2명이 나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태원 관련 급격한 확산이 나타나지 않고 있으며 환자 발생 추이가 점차 안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다만 4차 감염이 이미 나타났고, 11개 시도에서 관련 환자가 발생하는 등 확산이 광범위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코로나19에서 완치된 뒤 다시 확진 판정을 받는 '재양성자'가 다른 사람을 감염시킬 위험은 없다고 방역당국은 밝혔다. 이에 따라 정부는 19일 0시부터 격리에서 해제된 뒤에는 별도의 코로나19 진단 검사와 2주간의 추가 격리 권고 없이 학교와 직장 등으로 복귀할 수 있게 관리 방안을 변경하기로 했다.

한편 충청권 지역 내 확진자는 18일 오후 5시 기준 대전 44명, 세종 47명, 충남 144명, 충북 58명 등 293명이다. 전국적으로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15명 늘어 총 1만1065명으로 집계됐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