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박새롬 기자

박새롬 기자

  • 승인 2020-08-05 18:20
나는당신이오래기억
 비타북스 제공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박주홍 지음│비타북스

치매를 생활 습관 병으로 보는 저자는 40대부터 몸과 마음, 뇌의 선순환을 가져오는 방법으로 뇌를 관리하면 치매의 위험으로부터 스스로를 지킬 수 있다고 말한다. 앞쪽 뇌, 뒤쪽 뇌, 좌뇌, 우뇌를 골고루 활성화시킬 두뇌 트레이닝과 치명적인 나쁜 습관을 좋은 습관으로 바꾸는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한다.



존재의지도
 갈무리 제공
존재의 지도 - 기계와 매체의 존재론

레비 R. 브라이언트 지음│김효진 옮김│갈무리

최근 확연해지는 기후변화의 국면에서 인간중심주의 및 인간 예외주의를 견지하는 근대성을 성찰적으로 비판한다. 자연주의와 유물론을 당당히 옹호하는 한편, 친숙한 관점을 변화시키고 문화 자체가 어떻게 자연에 의해 형성되는지를 보여준다.



남편이육아휴직을
 태인문화사 제공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최현아 지음│태인문화사

보통은 아내가 워킹맘일 때 남편이 육아휴직을 한다. 독박육아를 이겨내려고 애쓰다 실패했다는 전업주부 저자는 남편에게 육아휴직을 요구했고 행복을 되찾았다. 엄마 역할을 하는 여성들이 자신과 가정의 안정을 찾고 육아, 돈, 가치의 밸런스를 추구하며 디지털 노마드로 살아가는 리얼 노하우를 소개한다.



울음을불러내어밤새
 북인 제공
울음을 불러내어 밤새 놀았다

박미라 지음│북인

1996년 대전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해 활동해온 박미라 시인의 여섯 번째 시집. 시인의 물가에 오래 머물다 심연으로 사라진 꽃잎의 빈자리가 그리는 물결무늬처럼, 잔잔히 밀려오는 시상을 보여주며 버려진 것들의 목숨 안팎에 깃든 아픈 풍경을 노래한다.
박새롬 기자 onoino@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