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친문' 권리당원, 與 대전시장 경선 승부 가른다

與 대전시장 경선 결선투표 16~17일 진행
허태정, 박영순 "권리당원 잡아라" 총력전

입력 2018-04-16 13:53   수정 2018-04-16 14:36

KakaoTalk_20180416_134614788-horz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허태정, 박영순 대전시장 예비후보
'권리당원' 표심.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 경선 승부를 가를 핵심 요인이다. 그 중에서도 '친문(친문재인)' 성향 권리당원들의 표심이 허태정, 박영순 후보 간 결선투표 결과를 결정지을 열쇠나 다름없다.

친문은 권리당원 대다수를 차지한다. 충성도 높은 당원들은 대부분 친노·친문 성향이다. 19대 대선 이후 자발적으로 입당한 권리당원들도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다. 이들의 선택에 경선 승자가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1차 경선에 참여한 대전지역 권리당원은 6772명. 이 중 2950명이 허태정 후보를 선택했다. 이어 박영순(2122명), 이상민(1700명) 후보 순이었다. 허태정, 박영순 후보의 권리당원 격차는 828표. 적지 않은 차이다.

반면 일반 시민 여론조사 응답률은 크게 저조했다. 일반 시민 조사 결과는 ▲허태정 634표 ▲박영순 458표 ▲이상민 535표 등이었다. 시민 여론조사보다 권리당원 표심이 경선 결과에 상당한 영향력을 발휘한 셈이다.

그동안 권리당원 표심 잡기에 주력했던 양 측 모두 아쉬운 기색이다. 허 후보 측은 일찍이 '친문' 끌어안기에 나서며 권리당원 표심을 공략해왔다. 박 후보 측은 '문재인 마케팅'을 내세워 친문 지지층 어필에 주력했다.

후보들도 신경전을 벌였다.

토론회에서 박 후보가 "허태정 후보는 친안 색깔을 지우고 친문 색깔 얻기에 급급했다"고 지적하자, 허 후보는 "문 대통령과 관련된 것들이 박영순 후보의 전유물은 아니다"라고 응수했다.

변수는 이상민 후보를 지지한 권리당원들의 표심이다. 여론조사 방식인 만큼 이 후보 지지표가 모두 반영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 그러나 이들의 표심이 무시 못할 수준이라는 게 지역 정치권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먼저 움직인 건 박 후보 측이었다. 박 후보는 지난 15일 이 후보의 지지 의사를 밝히며 "이상민 의원의 적극적인 지지로 뒤집기에 파란불이 켜졌다"며 이 의원 지지층 흡수에 나섰다. 권리당원 지지 선언도 이끌어냈다.

대전 각 지역 핵심당원 30여명은 16일 박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박 후보 선거 사무소를 찾아 "행정력과 정치력을 갖추고, 6번의 낙선에도 민주당을 지킨 박영순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허 후보는 '당심'과 '민심'의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전략을 구사했다. 허 후보는 이날 생활 안전 공약을 발표했다. 학생 생존수영 교육 수영장 확보, 빈집 전수조사, 단독주택 15만 가구 소방안전시설 설치 등을 약속했다.

권리당원 설득을 위한 방안으론 본선 경쟁력과 대세론을 앞세웠다. 이날 허 후보 측은 지지를 호소하는 허 후보의 음성 메시지를 시민·당원들에게 보내는 한편 권리당원 표심을 교차 확인하며 표 결집에 총력을 기울였다. 송익준 기자 igjunbabo@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