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영상]신천식의 이슈토론 "4차 산업 혁명의 시대는 '고효율, 지능화'의 시대

입력 2018-12-05 15:49   수정 2018-12-06 18:18
신문게재 2018-12-06 4면

LSH_1810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5일 오전 10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시의 성공 조건은"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좌측부터)최상규 한국기계연구원 4차 산업센터장, 신천식 박사, 심진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 연구원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맞이해 사회 각 분야에서 다양한 준비와 연구가 시도되고 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과학의 도시 대전은 4차 산업혁명특별시를 선언하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이 가져다줄 대한민국의 미래 그리고 대전시의 미래는 어떤 모습이고 또한 어떤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을까?

5일 오전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는 4차 산업혁명특별시 대전시의 성공을 위한 조건을 주제로 최상규 한국기계연구원 4차 산업센터장과 심진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이 참석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연구원들은 4차 산업 혁명의 시대를 '고효율, 지능화'의 시대라고 입을 모았다. 먼저 4차 산업혁명의 정의와 방향에 대해 심진보 연구원은 "정보통신기술의 발전 방향이 곧 4차 산업혁명의 발전 방향에 가장 근접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은 곧 '지능화 혁명' 인간의 두뇌를 대신해 분석하고 생산성을 높이자는 것이 4차 산업혁명의 본질이자 특징"이라고 말했다.

최상규 센터장은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선 극단적으로 고효율화된 생산시스템이 수요를 맞추게 될 것"이라며 "고효율성을 갖춘 생산시설을 유지하기 위해 제조업과 기계업 분야 전문가들과 학자들의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일자리 감소 우려에 대해 최 센터장은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생산직 일자리는 없어질 가능성이 크지만, 4차 산업 시스템에서 생산된 재화들을 관리하고 유통하는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심 연구원은 "4차 산업시대의 일자리에 대한 전문가들의 예상은 50:50으로 갈리고 있다"며 "인공지능이 생산을 주도하면 인간은 행복을 추구하려는 욕구가 강해질 것이며 이를 보완하는 서비스업이 등장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대전시의 4차 산업 혁명 발전 방향에 대해 최 센터장은 "연구 분야는 정부출연 연구소의 역할에 집중시키고 대전시는 시민의 삶과 직결된 문제, 예를 들어 특정 지역에서 발생하는 악취 등 생활 민원을 지역의 연구 인력과 함께 해결하는 등 시민 생활에 직결된 연구에 집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심 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 도시를 선포한 것은 잘한 일이지만, 새로운 과학기술을 적용하고 테스트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를 위한 제도 개선과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호체계 개선 등 지금 당장 실현 가능한 분야부터 적용한다면 시민의 삶은 더욱 나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