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 본문 왼족버튼
  • 센터
  • 본문 오른쪽버튼

충청 지역정가 추석 "민심 잡아라"... 곳곳서 시민 만남 청취

입력 2019-09-12 17:00   수정 2019-09-14 13:44

이장우1
바미1
민주2
충청 지역 정가가 추석 민심 잡기에 나섰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11일 오전 10시 50분부터 11시 20분까지 대전역 11번 승강장 앞에서 귀성객을 배웅했다. 이들은 조승래 대전시당 위원장과 지역위원장 등이 나서 정책홍보물이 담긴 리플릿을 배포할 전망이다.

'함께 웃는 한가위'란 타이틀 아래 내년도 예산을 513조 5000억원 확보를 주력으로 내세운다. 또 핵심 소재·부품·장비 자립에 2조 1000억원을 사용하고, 무상교육 확대 등 포옹국가 다지기, 수출·투자·내수 경제활력 높이기 등을 중점적으로 알렸다. 여기에 귀향·귀성길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와 KTX 역귀성 귀경 할인, 명절 안전사고 총력 대응체계 가동을 알렸다.

조승래 대전시당 위원장은 "더운 여름 장마와 태풍을 뚫고 가을 한가위를 맞은 만큼 시민 모두가 가족과 함께 행복한 한가위를 보내길 기원한다"며 "여러모로 어려운 시기지만 대한민국이 어떻게 나아가야 할 지 중요한 때인 만큼 더불어민주당은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위해 더욱 잘 준비하고 열심히 일하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의례적 인사 대신 스킨십을 강화했다.

자유한국당은 당협위원회 별로 지역별 전통시장을 찾았다. 전통시장 물품 구매와 경로당 등을 찾아 어르신들의 표심을 사로잡았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이전에 벌어진 여러 의혹 논란에 대한 시민들의 실망감을 표심으로 다시잡겠다는 복안을 펼쳤다. 시민 한 사람 한 사람을 만나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직접 부대끼면서 경청하기도 했다.

또 이장우 대전시당 위원장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추석을 맞아 고향을 오가는 귀성객들에게 응당 인사를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등 문재인 정권의 민주주의 유린 행태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어 무거운 마음으로 1인 시위를 진행한다"며 "국민들은 먹고살기 어렵다고 하는데, 오로지 자기 사람 심기에만 열을 올리는 문재인 정권은 강력한 국민적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은 추석연휴 기간에도 대전역과 터미널 등 대전지역 곳곳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철회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 하겠다고했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도 이날 대전역 서광장에서 추석 명절인사 캠페인을 진행했다. 신용현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위원장과 한현택 동구 지역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신용현 위원장은 "서민들의 생활경제가 침체되어 있어 걱정이 많지만 이번 명절만큼은 가족이 함께하는 풍성한 한가위 되기를 바란다"며 "추석을 맞아 대전 구석구석을 다니며 추석 민심을 청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