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밴드
  • 트위터
  • 페이스북
  • 검색
  • 전체메뉴

실시간뉴스

닫기

[교단만필] 너희의 꿈을 응원해

여울초등학교 교사 송문현

입력 2019-11-28 11:44   수정 2019-11-28 11:44
신문게재 2019-11-29 22면

(여울초)송문현
세종 여울초 송문현 교사
여울초등학교의 역사는 올해 3년 차로 매우 짧으나 작년부터 시작된 전통이 하나 있다. 11월이 되면 일반 '학예회'의 모습과는 다른 '여울진로페스타'가 열린다. 이 행사는 학예발표회, 진로프로젝트 발표 수업, 진로 체험 부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채워져 있다. 학생들의 참여가 빛을 발해서인지 2년 연속 학부모, 학생, 교사 모두에게 만족도가 가장 높은 행사로 선정됐다.

4학년은 다른 학년과 다르게 진로프로젝트 발표 수업을 한다. 작년 4학년 선생님들의 수업 소감과 함께 교장 선생님께서 정말 감동적이었다고 하셨던 말씀들이 프로젝트 수업을 준비하는 내내 머릿속을 맴돌았다. 그래서인지 이 프로젝트를 시작하기에 앞서 부담감이 느껴졌다.

그런데 3월, 우리 반 아이들의 넘치는 에너지와 통통 튀는 개성들을 만나자 부담감과 걱정을 뛰어넘는 근거 없는 자신감이 어디선가 생겨났다. 아이들이 가진 개성처럼 각자의 꿈이 다르니 작년과는 또 다른 멋진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감이 생겼다. 2학기가 되고 '나의 꿈 변천사'를 주제로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진로프로젝트'를 시작할 때 의외로 꿈이 없다고 답하는 친구들이 많았다. 그래서 자신의 꿈이 무엇인지를 생각해보기 전에 어떻게 꿈이 변해왔는지에 대해 알아보는 것이 첫 번째 주제로 적절하다고 생각했다. 아이들은 어릴 적에는 경찰, 소방관, 대통령 등 멋있어 보이는 직업들을 꿈으로 많이 정했다. 그러나 성장해나가면서 점점 관심사와 꿈이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였다.

두 번째 주제는 '진로 멘토'였다. 아이들은 의외로 자신의 꿈을 이룬 직업인들을 찾는 것을 힘겨워했다. 로봇공학자가 꿈인 지훈이가 진로 멘토로 누구를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난감해했다. 함께 검색을 하다 마침내 오준호 박사님을 발견해 냈을 때 구세주를 만난 기분이었다. 우리나라에도 그렇게 훌륭한 분이 계시다니, 내가 알던 세상도 매우 좁았나 보다. 아이들과 함께 성장한다는 말이 이제야 실감이 났다.

진로 멘토에 대해 알아본 아이들은 다음 주제인 '나의 진로 계획 세우기'를 거뜬히 해냈다. 중고등학교 때 할 동아리 활동부터 위대한 업적을 몇 살 때 이룰 것인지 생각하는 것까지 아이들의 계획은 나의 상상을 뛰어넘었다. 대학을 가지 않고 요리를 배우러 프랑스로 떠나겠다는 현성이의 계획은 뻔한 진로 계획이 아니라 살아있는 꿈을 이야기하는 것 같아 좋았다.

'최고의 직업상'을 받게 되었을 때 어떤 수상소감을 말할 것인지 적어보는 것으로 우리의 진로프로젝트 수업은 끝이 났다. 감사 인사로 가득 찬 수상소감보다는 사회적인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다양한 수상소감 자료를 함께 살펴봤다. 그리고 몇 번의 수정 끝에 나온 아이들의 수상소감은 세상 그 누구보다 진솔했고, 감동적이었다. 언젠가는 꼭 많은 이들 앞에서 말할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

11월 1일, 4학년 진로프로젝트 발표 수업으로 '여울진로페스타'가 시작되었다. 오전 9시부터 진행된 수업임에도 부모님들이 많이 오셔서 아이들의 꿈을 귀담아 들어주셨다. 떨려서 못하겠다던 아이들은 거짓말처럼 당당하게 자신의 꿈을 부모님 앞에서 이야기했다. 그리고 다른 친구들의 이야기를 듣고 함께 응원해주듯 열심히 박수를 쳤다. 발표가 끝나고 우리 반 아이들은 모두가 교실 앞으로 나와 '꿈꾸지 않으면'을 함께 불렀다. 아이들의 발표를 진지하게 들어주시던 부모님들께서 아이들이 진심을 담아 부르는 노래를 들으시곤 눈물을 보이셨다.

'나는 꿈꾸고 있어요.' 우리가 한 학기 동안 진행했던 진로프로젝트의 주제이다. 이 말 그대로 눈에 드러나지 않아도 아이들은 저마다 꿈을 꾸고 있었다. 이번 프로젝트가 아니었다면 나도 아이들의 꿈이 무엇인지 관심을 기울이지 않은 채 그저 주어진 교육과정을 행하고 있었지 않았을까. 아이들은 부른 노래 가사처럼 배우고 가르치는 것이 아이들에게 꿈을 꾸게끔 만들고 희망을 주는 일이라는 걸 새삼 깨닫게 된다. 아이들이 꿈을 향해 나아갈 때 힘들 때도 있겠지만, 오늘을 기억하며 자신의 꿈을 응원해주는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주길 바란다.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오늘의 핫이슈
중도일보가 알려주는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