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감염병 전담병원 만반의 준비해야"

대전시립 제2노인전문병원, 감염병 전담병원 현장근무 의료인 격려
남부여성가족원, 면 마스크 제작 참여 및 자원봉사자 격려

이상문 기자

이상문 기자

  • 승인 2020-03-17 16:00
  • 수정 2020-03-17 16:00
감염
허태정 대전시장은 17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감염병전담병원인 대전시립 제2노인전문병원을 찾아 시설과 의료상황을 점검하고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사진제공은 대전시
허태정 대전시장은 17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감염병전담병원인 대전시립 제2노인전문병원을 찾아 시설과 의료상황을 점검하고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대전시립 제2노인전문병원은 경증환자를 위한 시설로 2월 21일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됐다.

대전시립 제2노인전문병원은 집단환자 발생에 대비해 2~4층 병실에 입원 치료를 위한 이동형 음압기를 설치해 37실 98병상을 확보했다.

이날 대전시립 제2노인전문병원을 방문한 허 시장은 "의료진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철저한 준비를 해 달라"며 "환자가 입소하면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달라"고 말했다.

또한, 허 시장은 중수본 파견 군의관 후보생과 공중보건의, 충남대병원 파견간호사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들으며 격려했다.

이어, 허 시장은 코로나 19의 장기화로 인한 보건용 마스크 공급 부족 해소를 위해 여성가족원 4곳이 공동 추진하는 면 마스크 제작현장인 남부여성가족원을 방문해 재봉관련 강좌 강사 및 수료생 등 자원봉사 재능기부 지원자들을 격려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여성가족원은 코로나19에 대한 마스크 수급조절 대책 일환으로 면 마스크 3만 개를 제작해 대민 현업 부서, 공공기관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대전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공급량이 충분하지 않는 등 비상상황에서 한시적으로 적용하기 위한 마스크 사용 권고사항이 지난 3월 3일 개정됨에 따라 공직자 면 마스크 착용 캠페인을 전개한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