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형 뉴딜 실효성 높이려면 도민 소통 체계 필요"

안장헌 의원 "사회적 대화 형성될 수 있는 분위기 필요"
이상수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팀장 "민간 자본 유치전략을"
최정규 사장 "한국과 충남형 뉴딜 의견 도정 적극 반영을"

방원기 기자

방원기 기자

  • 승인 2021-02-23 16:50

신문게재 2021-02-24 1면

충남연구원 연구성과 발표회 03
충남형 뉴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선 도민들과의 소통 체계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100만명이 넘는 도민들이 혁신도시 지정 유치 서명운동을 벌였던 당시처럼 지역민의 공감대를 이끌어내야 한다는 제안이다.

충남연구원은 23일 충남도서관에서 열린 '2020년 전략연구과제 발표와 토론'에서 더불어민주당 안장헌(아산4) 충남도의원은 "지역뉴딜과 디지털뉴딜을 진행 중인데, 이 과정에서 도민들이 제대로 인식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사회적 대화가 형성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이날 토론회는 최정규 중도일보 사장이 사회로 나선 가운데 안 의원,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 강인영 충남도 정책보좌관, 이상수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팀장 등이 토론을 펼쳤다.

안 의원은 충남과 한국형 뉴딜을 위해선 충남 혁신도시 지정 전 유치 100만 서명을 한 당시를 예로 들며 도민과의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혁신도시를 유치하기 위한 움직임이 일었던 당시 도민 100만명이 넘는 이들이 서명운동을 한 사례가 있는데, 한국형 뉴딜 과정에서 도민들이 얼마나 인지를 하고 있는지 봐야 한다"며 "코로나라고 하는 팬더믹 상황에서 소극적으로 소통하진 않았는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사회적 안전망 강화와 일자리 창출이 필요하다고도 지적했다. 안 의원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이라 할 스마트공장도 노동자의 고용형태 및 일자리 수에 피해를 준다면 의미가 없는 것"이라며 "정부지원 건의는 물론 과감한 정책 추진을 통해 사회적 안전망 강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간 자본을 통해 투자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상수 팀장은 "충남연구원과 충남도에서 하는 조성사업은 지역 발전을 도모하는 것이 최종목적이지만, 그에 맞는 재원확보가 필요하다"며 "충남연구원의 연구를 충남도가 정책에 반영을 하고, 이를 민간 자본을 통해 투자를 유치하는 전략적 모습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도에선 디지털경제를 추가하면서도 소홀해지기 쉬운 사회·고용안전망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강인영 정책보좌관은 "최근 화력발전소 1·2호기를 폐쇄했는데, 이에 따라 위험에 놓인 일자리 강화를 위해 도는 선제적으로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이라는 큰 정책을 갖고 선도하고 대응키로 했다"며 "안전망 강화를 위해 도에선 고도화 인재 육성산업 등을 추진 중이며, 디지털 경제를 추가하면서도 소홀해지기 쉬운 사회안전망과 고용안전망 강화를 위해 중점을 두고 발굴·추진하겠다"고 했다.

최정규 사장은 "코로나 팬더믹으로 우리는 한 번도 가보지 않은 길을 걷고 있다"며 "오늘 제기된 한국형 뉴딜과 충남형 뉴딜의 다양한 의견은 충남도정에 적극 반영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포=방원기 기자 bang@

충남연구원 연구성과 발표회 0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