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다문화] "봄철 건강, 봄나물로 지켜요"

향긋한 쑥향에 반하고 매콤한 달래에 또 한 번 반한다
쑥, 냉이, 달래, 민들레, 두릅, 머위순 등 종류도 다양

윤희진 기자

윤희진 기자

  • 승인 2021-04-07 09:42

신문게재 2021-04-08 9면

쑥
계절이 바뀌는 요즘, 몸도 계절에 맞게 적응하느라 힘들다. 춘곤증으로 나른함을 느끼기도 한다. 한국 사람들이 이럴 때 강력하게 추천하는 것이 있다. 봄날 들판에 나가면 흔히 볼 수 있는 봄나물이다. 요즘 한국인들이 즐겨 먹는 봄나물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 알아보았다.

이맘때 재래시장에 가면 좌판마다 갖가지 봄나물이 싱그러운 모습으로 사람들의 눈길을 끈다. 봄나물의 대표로 손꼽히는 것은 쑥, 냉이, 달래, 민들레, 두릅, 머위순 등이다. 봄나물은 추운 겨울을 나기 위해 영양분을 잔뜩 머금고 있을 뿐만 아니라 맛과 향도 좋다. 쑥은 쑥국, 쑥인절미, 쑥송편, 쑥버무리, 쑥설기, 쑥개떡 등을 해 먹는다. 봄에 자라난 어린 쑥이 연하고 향이 진하다. 특히 여성들에게 좋다고 알려져 있다.

참냉이
참냉이
냉이는 흔한 나물이지만 비타민이 풍부해 보약이라 할 만큼 영양가가 많다. 냉이는 칼이나 호미를 이용해 뿌리째 채취해야 한다. 냉이는 소금을 넣은 물에 살짝 데쳐 냉이 무침을 하거나 냉잇국, 냉이전 등을 해 먹는다. 달래는 파와 비슷하게 생겼으며 알싸한 맛이 나고 상큼한 향이 일품이다. 달래는 된장찌개에 넣어 먹거나 달래간장을 만들어 밥을 비벼 먹는 등 생으로 즐긴다.

민들레는 들판에 노랗게 피어나 봄을 알리는 봄의 전령사이기도 하다. 민들레는 야생화인데 잎은 쌈채소로도 인기가 있다. 하얀 민들레는 약으로도 쓰인다. 민들레는 다른 야채와 섞어 샐러드로 즐기기도 한다. 두릅은 비타민이 풍부해서 면역력을 높여준다. 두릅은 땅두릅과 나무두릅이 있는데 나무두릅은 참두릅이라 하며 땅두릅에 비해 맛이 더 좋다. 두릅은 4월~5월에 주로 채취하고 이 시기가 지나면 질겨진다. 나무 두릅은 가시가 많아서 두툼한 장갑을 끼고 채취해야 한다.

머위순
머위순은 요즘이 한창이다. 아기 손바닥만한 것이 연하고 소금물에 살짝 데쳐 된장이나 고추장을 넣어 무쳐 먹으면 쌉쌀한 맛이 입맛을 돋우어 준다. 양념을 많이 하지 않고 본래의 쌉쌀한 맛을 즐긴다. 봄나물은 독이 있으므로 끓는 물에 데쳐 찬물에 담가서 쓴맛과 독을 빼준 다음 먹는 것을 권한다. 봄철 건강! 봄나물로 챙기자.

*봄나물을 살 수 있는 곳 : 대전역전시장, 중앙시장, 유성장, 대전근교의 옥천장에서도 살 수 있다. 유성장은 4일과 9일, 옥천장은 5일과 10일에 장이 선다. 요즘은 대형마트나 농협마트, 로컬푸드직매장에서도 봄나물 구입이 가능하다.

/박영애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모음 ▶